개인급전

개인급전

고위 성전사 한 명과 그에게 속한 성전사 열 명이 이번에 함께 했다. 개인급전
이따 물어봐야지. “이드릭 넌 오늘 기적을 직접 보고 체험했을 거다. 개인급전
그분의 힘이 형님께 머물러 있잖습니까. 매주 교주님의 말씀을 들을 수 있고, 저번엔 비텔님의 목소리까지 직접 들으셨지 않습니까. 그게 증거입니다. 개인급전
그와 싸워 이겨 미로크와 자야한다. 개인급전
그 자에게 형제 셋이 목숨을 잃었었지.저들 모두가 그자만큼 강하다면... 전신을 찌르르 울리는 이 느낌. 죽음이다. 개인급전
이 곳의 최고 책임자는 리프리이지만 사병대의 통솔자는 렌지아였기 때문이다. 개인급전
그러자 주변 나무에서 나뭇잎들이 떨어져나오며 휘날리기 시작했다. 개인급전
"렌지아가 고개를 갸웃거리며 이야기했다. 개인급전
눈물이라던가..감정이라던가.. 에바로서의 반응이 아닌 인간으로서의 변화를 보여준 오늘 하루의 모습은 정말이지 평범한 인간 소녀 같았다. 개인급전
뿌득!“이… 하찮은 벌레 놈이!!”이빨이 갈리는 소름끼치는 소리와 함께 라스의 목구멍 안쪽에서부터 이성을 잃은 거친 음성이 터져 나와 주위 공기를 뒤흔들었다. 개인급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