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전당포

동대문전당포

대족장인 내가 일념으로 12시간 동안 두들겼으면 이정도 무기는 당연한 거다. 동대문전당포
딱히 누군가에게 피해를 준 일도 없었고 그저 비텔님만 믿었을 뿐이다. 동대문전당포
‘정신이 이상한 놈이군. 저런 놈은 건들지 않는 게 좋지.’ 그렇게 결정 내렸다. 동대문전당포
형제들과 헤어질 것은 염려하지 않는다. 동대문전당포
“1, 2부대장은 나와 함께 족장을 상대한다. 동대문전당포
돈을 미친 듯이 많이 벌어들이고 있었기에 가능한 계획이었다. 동대문전당포
이대로 이곳에 안주하며 살아가면 평생을 이곳에서 나가지 못할 것이고 인간들이 찾아오면 다시 쫒겨날 것이다. 동대문전당포
다행이도 물이 새지 않는 배럴이 있는 세상이었기에 그것을 구해와 물로 채워 5통을 가져왔다. 동대문전당포
왜 그러는건지 아무 이유도 알수 없었다. 동대문전당포
그리고 이내 다시 긴장의 끈을 팽팽하게 만들며 바닥을 향해 고정돼 있던 시선을 조심스레 위로 올리는 유진이. 바닥에 맥없이 주저앉아 힘겹게 고개를 들어 주위를 살피는 유진이의 눈에 저 멀리 진혁이의 모습이 들어왔다. 동대문전당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