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직자개인월변

무직자개인월변

다른 수호자들은 태어날 때부터 강하거나, 나와는 아예 다른 힘을 가지고 있어서 카일라가 적격이라고 생각하고 내 생각은 정확했다. 무직자개인월변
” “그거 좋은 생각이군. 그렇게 하자.” 전사들이 서로 거기에서 지내려고 할 거 같다. 무직자개인월변
” “동의... 윽.. 으으...” 한 명이 신음을 흘리며 배를 부여잡았다. 무직자개인월변
“크흐..” 즐겁다. 무직자개인월변
’강하게 들려오는 인간들의 소리. 형제들의 소리는 들어봐야 별 소용이 없기에 완전히 무시했다. 무직자개인월변
"우리 구르카단이 작정하고 숨어든다면 정규군도 발견해내기 힘들겁니다. 무직자개인월변
"아. 안녕하십니까 이번에 B급 상단으로 승급하신점 정말 축하드립니다. 무직자개인월변
자신들을 가르쳐 주겠다는 거다. 무직자개인월변
이유는 나도 잘 설명할 수가 없었다. 무직자개인월변
10/12 쪽새로운 인물들이 너무 한꺼번에 나온 듯도 하고, 전개가 좀 빨라진 듯한 느낌도 나서 좀 불안하다는.... 이상하거나 어색한 부분 있으시면 지적부탁드려요;;아, 그리고 이번편을 마지막으로 전 당분간 휴식을....쿨럭! 이번 연참에 내공을 너무 써버렸....후다닥!밀루 // 사, 사양하겠습니다! (도망간다)采雲 // 제 소설의 특성상(1인칭 주인공 시점) 주인공 이름이 그다지 많이 거론되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주인공이 누구인지조차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