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채빛

사채빛

” “도대체... 어떻게 이렇게 뒤틀릴 수가 있는 거냐. 진정한 오크는 절대 그러지 않는다. 사채빛
’ 무엇으로부터 지킨다는 말일까. 혹시 비텔교에 자신이 알지 못하는 위협이 다가오고 있는 것은 아닐까? 교주는 분명 비텔이 은총을 내린다고 했다. 사채빛
하지만 혹시 모른다. 사채빛
그 틈을 그락카르는 놓치지 않았다. 사채빛
인간은 급히 방패를 들어 막긴 했지만 나약하고 가벼운 인간이 자세도 잡지 못한 채로 내 차징을 견뎌낼리 만무하다. 사채빛
어떻게 이런 소환수들을 부릴 수가 있는거지? 내 종속들이여. 나서라." 퀘스트 3 "네. 알겠습니다. 사채빛
문근처에는 사람이 없었고 문 밖 부하직원사무실에도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 사채빛
나는 텐트안에서 미몽의 가슴을 만지면 누워 있었다. 사채빛
하긴 나라도 신이 같은 성격에 친구를 집에 데려오는 일은 없을 것 같고, 의외일 만도 하겠단 생각이 들었다. 사채빛
아아~ 정말이지 이런 날은 가만히 있어도 짜증이 절로 밀려와 모든 것을 때려치고 저 멀리 어디론가로 달려 나가고 싶다. 사채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