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사채

서울사채

경찰이 사람들을 막고 못 들어가게 막아서 요원은 안으로 들어가지는 못하고 좀 떨어진 곳에서 영상을 찍고 있었다. 서울사채
또 이 상황의 첫 부분으로 돌아왔다. 서울사채
“우리는 비텔교가 아직 자리를 잡지 못했을 때, 모든 힘을 다해 비텔교의 전파를 지원한 최초의 기업으로 남으면 되는 겁니다. 서울사채
요즘 좀 질린 느낌이랄까. TV를 켜 뉴스를 틀었다. 서울사채
최근 드는 생각이 금융업자들은 사기꾼이라는 것이다. 서울사채
상환기간은.... 뭐 똑같이 6개월로 해주지 뭐. 어차피 상환받기 전에 끝을 볼거니까 대출기간은 별로 상관없다. 서울사채
카운터에 있던 사람이 그 점원을 불러서 일 시키고 자기는 다시 카운터로 가는걸 보니 확실히 주인이다. 서울사채
"오늘 일요일이라... 내일 가볼려고 했어.""몸이 정말 안좋아 보이는데.... 제가 나가서 약이라도 사올까요? 아니면 지금 응급실이라 도 가보죠?""됐어. 이 아침에 문연 약국이 어딨다고. 지금은 견딜만해 내일 병원 가면 돼."얼굴이 찌뿌려진다. 서울사채
거짓된 미소가 아니다. 서울사채
“야~ 현진아~”하지만 이 녀석은 포기할 생각이 없는 건지 이번에는 내 이름까지 부르며 나를 깨우기 시작했다. 서울사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