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일수

신림일수

그리고 의심했다. 신림일수
” “아까 내가 가겠다고 말하려고 했다. 신림일수
땅을 박차고 날아 단번에 두목에게 날아갔다. 신림일수
앞으로도 계속 다른 형제들한테 생각하라고 해야겠다. 신림일수
나와 가디언들. 이게 다다. 신림일수
"아크엔젤. 네가 소환수들의 지휘를 맡는다. 신림일수
노트북으로 작성한 유서라 할지라도 저렇게 만인 앞에서 혼자 뛰어내린 모습을 보여줬으니 유서의 진정성이 의심받는 일은 없겠지. 유서의 내용은 이랬다. 신림일수
아모스와 이야기 하던 더스트는 아모스와 악수를 하고는 용병들이 모여있는 곳으로 다가와 용병들을 불러 모았다. 신림일수
"뒤로 물러서!"앞에서 다가오는 거대한 파괴적인 힘의 덩어리를 발견한 진혁이 뒤의 다른 연결자들에게 소리치며 자리에 멈춰섰다. 신림일수
”“쯧. 목숨이 아깝지 않은 모양이군.”그러던 중 용감하게도 몬스터에게 붙잡힌 친구로 보이는 이들을 구하기 위해 뛰어든 용감한 학생을 본 검은양복의 사내들은 다소 어이가 없다는 듯 황당한 표정을 짓거나, 안 됐다는 듯 고개를 저었지만. 의외로 그 거대한 몬스터의 공격을 잘 피해내며 결국 친구들을 구해낸 학생을 보며 놀랄 수밖에 없었다. 신림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