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스론

토마스론

비텔에 대한 마음이 그 고통보다도 강했기에. 나와라. 고번. 100년 만에 뵙겠습니다. 토마스론
퍽 퍽 ‘크훅. 이게 뭔 짓이지? 왜 바로 끝내지 않는 거냐.’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 그락카르가 의아해할 때, 벤 자칸이 입을 열었다. 토마스론
” “도대체 언제까지 기다려야 하는 거냐. 이러다가 형제, 자매들을 굶길 수도 있다. 토마스론
” 계속 설득해봤지만... 먹히지 않았다. 토마스론
────────────────────────────────────23 드워프구와와와와와머릿속을 울리는 이 강렬한 고함 소리는 분명 집결의 외침.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천막 밖으로 뛰쳐나갔다. 토마스론
혹시나 난동을 부릴때를 대비하는 것이었다. 토마스론
사실 최근에 제가 사업을 시작했는데 그 사업의 고객으로서 아모스님을 모시고 싶어 찾아왔습니다. 토마스론
하하""받아들인 당사자가 그렇게 말하면 안되지 아오 안되겠다. 토마스론
공간째로 으깰려는 에바의 힘과 절대방어의 경계 너머로 적의 침입을 허용하지 않으려는 나의 힘이 중간에서 맞물리며 서로의 힘이 충돌하고 있었던 것이다. 토마스론
이른 아침부터 날 들들 볶으며 부려먹던 유진이가 갑자기 날 밖으로 데리고 나섰던 것이다. 토마스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