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일수

하남일수

문자의 링크를 연결하니 영상이 재생되기 시작했다. 하남일수
원래라면 그 정도에서 끝났어야 한다. 하남일수
나도 비텔님의 뜻을 모르니까. 비텔님께서 신부나 수녀처럼 인생 모든 것을 바쳐 헌신하기를 원하는지 아닌지 모른다. 하남일수
......“에이. 고급시계나 하자. 오늘 80점 찍어야지.”최근 재미가 덜해지긴 했지만 역시 시간 때우는 데는 게임만한 게 없다. 하남일수
"뭐? 고자주제에 여기까지 달려왔어? 이거 대단한 새끼잖아? 크크크크.""하하하하. 맞습니다. 하남일수
그것도 치브리마을같이 최전방에 있어서 몬스터부산물이 많이 나오는 곳이 아니라 특산물이 별로 없는 작은 마을이겠지. 순간 놈을 몰락시키는 간단한 방법이 떠오른다. 하남일수
쏟아지는 신시아의 신음. 만난지 3주정도 된것 같은데 여전히 신음소리가 크다. 하남일수
3000만원을 전부 주 거래은행에 이체시켰다. 하남일수
"보는 그대로야. 너희들이 깔보고 있던 인간들에게 멋지게 당하셔서 그런 거지.""그럴 리가… 그럴 리가 없어!!"적대감을 드러내며 강하게 부정한다. 하남일수
와그작그 속에서 한 개를 꺼내 입속으로 가져가니 과자는 곧 입안에서 소리를 내며 잘게 부서져 나갔다. 하남일수